설 연휴 승용차 이동, 작년보다 더 걸린다
설 연휴 승용차 이동, 작년보다 더 걸린다
“설 귀성 30일 오전·귀경 31일 오후 혼잡 극심”
  • 유승지 기자
  • 승인 2014.01.21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전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박종흠 교통물류실장이 2014년 설 연휴기간 교통수요조사 결과 및 교통안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부산 8시간·서울→광주 6시간 50분 예상

올해 설 명절에는 지난해보다 연휴가 하루 늘어나 교통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승용차로 주요 도시를 이동할 때 20~30분 정도 더 걸릴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귀성길은 설 하루 전인 30일 오전에, 귀경길은 설날인 31일 오후에 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인 이달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닷새간 2769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했다.
1일 평균 이동 인원은 554만명으로 설 당일에 최대 662만명이 이동할 전망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전국 9000가구를 상대로 실시한 교통수요조사에 따르면 귀성 교통량은 30일에 절반 넘는 57.3%가 집중되고 귀경 때는 31일(39.5%)과 2월 1일(41.4%)에 교통량이 많다.
시간대별로 보면 귀성 때는 설 전날인 30일 오전에 출발하겠다고 답한 사람이 40.6%로 가장 많았다. 귀경 때는 설날인 31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이 32.9%였으며 다음날인 2월 1일 오후 출발도 27.4%로 나타났다.
승용차를 이용하면 귀성 때는 최대 소요시간이 고속도로 요금소 기준 서울∼대전 5시간, 서울∼부산 8시간, 서울∼광주 6시간 50분, 서서울∼목포 8시간 10분, 서울∼강릉 5시간, 서울∼대구 7시간 10분, 서울∼울산 8시간 1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귀경길에는 대전∼서울 3시간 40분, 부산∼서울 7시간 20분, 광주∼서울 5시간 30분, 목포∼서서울 6시간 50분, 강릉∼서울 4시간, 대구∼서울 6시간 30분, 울산∼서울 7시간 30분이 걸린다.
서울∼부산은 귀성길과 귀경길이 지난해보다 각각 30∼35분 더 걸리고 서울∼광주는 20∼30분 더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서울∼목포 구간은 제2서해안선 개통의 영향으로 교통량이 집중돼 최대 소요시간이 50분가량 늘어나는 것으로 나왔다.
소요시간이 이처럼 증가하는 것은 고속도로 교통량이 1일 평균 373만대로 지난해 설보다 2.3% 늘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고속버스로 이동하면 귀성 때 서울∼대전 3시간 20분, 서울∼부산 6시간 50분, 서울∼광주 5시간 20분 걸리고 귀경 때는 대전∼서울 2시간 30분, 부산∼서울 6시간 10분, 광주∼서울 4시간 4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3.3%로 가장 많고 버스 12.0%, 철도 3.9%, 항공기 0.5%, 여객선 0.3%로 조사됐다.
고속도로별로는 경부선이 30.1%였으며 서해안선 13.3%, 중부선 9.6%, 남해선 8.2%, 영동선 7.9% 순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고속도로 전광판에서 정체구간 소요시간과 우회도로 소요시간을 동시에 알려 혼잡을 줄일 계획이다.
또 경부선 서울∼천안 구간 나들목과 휴게소 부근 등에 임시 갓길 차로를 운영한다.
정부는 설 특별교통대책기간에 1일 평균 열차 353량, 고속버스 1773회, 항공기 24편, 여객선 143회를 늘린다.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신탄진나들목 구간(141㎞) 상하행선에서 버스전용차선제를 평시보다 4시간 늦은 오전 1시까지 연장하며 서울시내 버스와 수도권 전철은 이달 31일∼내달 1일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국토부는 철도와 항공, 도로 등 분야별로 안전점검을 철저히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