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 정치
與 “MB 귀국 즉시 소환해야… 해외 비밀계좌 의혹”박범계 “충분히 입건 가능한 상황”
전혜원 기자  |  jeonyang48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전날 바레인으로 출국한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등에 대한 검찰 수사를 겨냥해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검찰이 귀국 즉시 소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일각에선 과거 자원외교 당시의 리베이트 정황도 추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영길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나와 “이 전 대통령이 비밀 해외계좌를 통해 자금을 운용한 것의 일부 단서를 제가 찾아 추적하고 있는데, 반드시 밝혀 사법정의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자원외교 때의 일을 얘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어떤 형태든 리베이트를 받아 그 돈을 해외계좌에서 움직이는 단서가 보이기 때문에 이를 밝혀야 한다”며 “저도 국감을 준비하며 조사를 했고, 사법 당국이 찾고 있을 것이다. 앞으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범계 최고위원(대전 서을)도 tbs라디오에서 “이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 프레임에 올라탄 것은 그만큼 절박해진 것”이라며 “검찰의 칼끝이 턱밑까지 왔다는 것을 인정하는 셈이다. 충분히 입건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민병두 의원은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이 전 대통령이 개선장군처럼 당당하게 행세하는 것은 국민이 동의할 수 없을 것”이라며 “모든 퍼즐을 다 맞춘 뒤 소환하지 말고, 귀국하는 즉시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해 혐의가 드러난 부분에 대해 먼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대표 역시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권은 적폐의 원조”라며 “이 전 대통령은 적폐청산 작업에 대한 불만을 표하기 전에 국내정치 개입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저는 이 전 대통령에게 일말의 기대를 하던 사람 중의 하나다. 하지만 어제 이 전 대통령의 입장을 들으며 감정적 대응·정치적 책임회피가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었다”고 지적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주주의를 유린한 권력은 심판받아 마땅하다”며 “국민들의 염원에 발맞춰 야당도 적폐청산에 대한 폄훼보다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충남일보 전혜원 기자]

전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회장 : 임동표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7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