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기사 (전체 1,75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데스크칼럼] [오노균 칼럼] 세방화의 대표 기업, 엠비지그룹 8주년의 의미
21세기는 세방화(glocalization)의 시대이다. 세방화는 세계화(globalization)와 지방화(localization)의 합성어로서 세계화와 지방화가 동시에 일어나는 사회현상을 의미한다.기업은 세계로 뻗어 나가는 것이 지상과제인 것처럼
오노균 박사/충북대학교 농촌관광연구센터 자연생태연   2017-09-20
[데스크칼럼] [김원배 칼럼] 10대들 보기가 겁나는 세상을 바로 잡아야 한다
최근 언론에 보도되는 10대들의 폭력행위를 보면서 ‘도대체 저 아이들의 마음 속에는 무엇이 들어있기에 저 같은 폭력을 저질렀을까?’, ‘저 아이들의 머릿속에는 무엇이 들어 있기에 저런 폭력을 저질렀을까?’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같은 학교의 후배를 또는
김원배 목원대학교 전 총장   2017-09-19
[데스크칼럼] [양형주 칼럼] 거짓말
우리나라 사람들은 아직까지 거짓말을 쉽게, 많이 하는 것 같다.우리가 흔히 하는 거짓말이 있다. ‘별일 아니야’(사실은 큰일이다), ‘괜찮아’(사실은 힘들다), ‘돈 없어’(사실은 돈 많다), ‘차가 막혀서’(길이 뻥뻥 뚫렸다), ‘가는 길이야’(출발
양형주 목사 대전 도안교회   2017-09-18
[데스크칼럼] [김인철 칼럼] 국회가 역겹다
정치세계를 들여다 보면 참 신비스럽다. 이런 생각은 도시 종잡을 수 없는 방향에 무서운 집착, 국민의 상식과 동떨어진 판단 등등 흔히 일반인의 상식으론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상습적이고 왕왕 발생하기 때문이다.국민이 뽑고 국민이 위임한 그들 집단의 행
김인철 대기자   2017-09-15
[데스크칼럼] [충남시론] 충무공 김시민 장군 생가지 성역화 해라
천안이 낳은 임진왜란 진주대첩의 영웅 충무공 김시민 장군의 제463주년 탄신기념행사가 오는 23일 천안시 삼룡동 천안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려 장군의 애국정신을 다시 되살린다.올해는 어느 해보다 의미있는 기념행사를 펼쳐 후손과 지역사회에 관심의 대상이 됐
임명섭 주필   2017-09-14
[데스크칼럼] [김강중 칼럼] 언론 적폐에 관한 소고(小考)
꼭 2년 전, ‘부끄럽고 희망 없는 대한민국’이라 제하의 칼럼을 쓴 적이 있다.그만큼 세월이 흘렀으나 희망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작금의 국내외 정세가 구한말만큼 위태로우니 더욱 그렇다.촛불정권이 탄생했으나 정치는 퇴행의 길을 걷고 있다. 경제, 사회,
김강중 선임기자   2017-09-13
[데스크칼럼] [김창현 칼럼] 조커를 대하는 공리주의적 해법
주의사항: 이 칼럼은 2008년에 개봉한 ‘다크나이트’ 내용의 일부를 담고 있습니다.“극한의 고통은 너를 ‘이상하게’ 만든다”라는 대사로 유명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나이트’(2008)는 사실 전설적인 작품으로 간주된다.고담시를 공포에 떨게 만
김창현 서울대학교 지리학 박사   2017-09-12
[데스크칼럼] [한내국 칼럼] 거짓주장과 가짜뉴스를 경계해야
공주에 둥지를 틀고 신산업이면서 혁신기술로 커가는 어느 중소기업 이야기다. 공주시에서 신기술을 접목해 유망중소기업으로 터를 잡은 이 기업은 새로운 사업장 확장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큰 피해를 입었다.이 기업이 공주에 본사를 두고 세종시에 2공장을 짓기
한내국 편집국 부국장   2017-09-08
[데스크칼럼] [충남시론] 아파트 공화국, 허술한 관리 손봐야
우리나라 아파트는 인구 밀집으로 주택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지어졌다. 아파트는 건축법상 5층 이상의 공동주택을 가리킨다. 최초의 아파트 단지는 53년 전 처음 선을 보였다.대한주택공사가 서울 도화동에 재건축된 마포아파트를 시작으로 동부이촌동 한강맨션,
임명섭 주필   2017-09-07
[데스크칼럼] [오노균 칼럼] 추석 선물은 농수산물로 하세요
문 대통령은 충분한 휴식 보장을 위한 올 추석 연휴 시작 전 10월 2일(월요일)이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안을 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이는 일과 삶, 가정과 직장생활의 조화를 누리게 하자는 취지를 담아 9월 30일(토요일)부터 10월 9일(월요
오노균 박사/충북대학교 농촌관광연구센터 자연생태연   2017-09-06
[데스크칼럼] [김원배 칼럼] 계란 항생제파동 안전 불감증이 원인
옛날부터 우리민족의 주요 영양공급원 이였던 계란에 살충제가 포함되어 있다는 유럽발 보도가 전(全)세계의 핫이슈가 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계란이 수난을 겪고 있다.계란에 살충제가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을 처음 발견한 국가는 벨기에와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였
김원배 목원대학교 전 총장   2017-09-05
[데스크칼럼] [양형주 칼럼] 정서적 거리감을 점검하라
유대 전승에 내려오는 이야기다.모세가 시내 산 위로 올라간 지 40일이 지나고 마침내 산 아래로 내려왔다. 모든 백성은 궁금해서 모세에게로 몰려왔다.모세는 백성들에게 전해 줄 좋은 소식 하나와 나쁜 소식 하나가 있는데, 어떤 소식을 먼저 듣겠느냐고 물
양형주 목사 대전도안교회   2017-09-04
[데스크칼럼] [한내국 칼럼] 교육과 민주화(民主化) 생각하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교육분야도 정상과 상식에 맞는 코드로 되돌리는 노력이 가시화 되고 있다. 그 동안 벌어진 정권과 소수의 생각에 맞추는 독선적 편협적 교육정책의 지속화가 교육분야에도 민주화가 시급하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으니 말이다.교육분야에서
한내국 편집국 부국장   2017-09-01
[데스크칼럼] [충남시론] ‘계란’ 먹어야 하나, 먹지 말아야 하나
태평성대(太平聖代)를 만나는 건 참으로 쉽지 않은 모양이다. 국내외 곳곳이 늘 충격적인 사건으로 몸살을 앓고 있으니 말이다. 생각지도 못한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계란 하나 마음 놓고 먹지 못하는 세상인가 하는 탄식이 절로 나온다.비좁은 닭장 속에서
임명섭 주필   2017-08-31
[데스크칼럼] [김강중 칼럼] 빚을 내 집을 사라고 하더니...
엊그제 고등학교 친구들 부부동반 모임을 가졌다친구들은 모처럼 격조한 안부를 묻고 자식들 혼사 등 밀린 정담을 나누었다. 이런저런 얘기 끝에 부동산에 많은 대화가 오갔다. 한 친구는 대전 노은에 대형 평형 한 채와 세종시에도 아파트를 마련해 둔 친구였다
김강중 선임기자   2017-08-30
[데스크칼럼] [김창현 칼럼] 살아남는 자와 강한 자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남는 자가 강한 것이다” 2007년 인기리에 반영되었던 ‘하얀 거탑’의 명대사이다.주인공의 장인으로 등장한 민충식(정한용 분)이 자신의 사위인 장준혁 교수(김명민 분)에게 주는 격언이다. 현실이 그렇다는 것을 반
김창현 서울대학교 지리학 박사   2017-08-29
[데스크칼럼] [양형주 칼럼] 보편적이 되어가는 살인의 문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에 살인의 문화가 퍼져가고 있다.한 통계에 따르면 보통 한 아이가 초등학교를 마칠 때가 되면 이 아이는 미디어를 통해 8000건의 살인과 10만 건의 폭력행위를 시청한다.어린이들이 즐겨보는 프로의 약 50%는 로봇이나 슈퍼영
양형주 목사 대전 도안교회   2017-08-28
[데스크칼럼] [김인철 칼럼] 언론탓 총리탓 직원탓…
국회가 연일 시끄럽다. 대통령까지 나서서 국민에 사과한 살충제 계란파동의 책임을 두고 벌어지는 식약청장의 책임론 때문이다.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담당하는 책임있는 위치에 선 식약처의 수장이 국회에 나와 ‘탓’만 하면서 국회가 발칵 뒤집어지고 있다.24일
김인철 대기자   2017-08-25
[데스크칼럼] [충남시론] 성급함은 자칫 독이 될 수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 정부 출범 100일을 기해 대국민 보고대회 자리에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한 국정 목표”라고 밝혔다. 그리고 “아이를 낳고 싶은 나라를 만들어야 하는데 근본 해법은 엄마와 아빠가 함께 아이를 기를 수 있는 나라
임명섭 주필   2017-08-24
[데스크칼럼] [오노균 칼럼] 농촌사랑운동을 전개합시다
요즈음 농촌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국토 면적의 3/4이 산지인 자연환경과 영세성, 이농 현상, 도시와 농촌 간의 불균형, 도시와 농촌의 소득 격차, 농산물 수입 개방 확대 등으로 농촌은 많은 변화를 감내하고 있다.특히 요즈음은 ‘살충제’ 계
오노균 박사/충북대학교 자연생태연구원 분원장   2017-08-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회장 : 임동표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7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