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년 경사났네” 대전오월드, 아기기린 태어났다
“무술년 경사났네” 대전오월드, 아기기린 태어났다
추위에 민감하고 사육 까다로워 특별관리… 봄까지 외부공개 안하기로
  • 금기양 기자
  • 승인 2018.02.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금기양 기자] 대전 오월드 동물원에서 설 명절을 앞두고 지난 10일 아기기린이 태어나 상서로운 일로 받아지고 있다

13일 오월드에 따르면 지난 10일 아기 기린이 한 마리(수컷 2m, 체중 70kg 가량)가 태어나 수의사와 사육사들의 정성어린 보살핌 속에서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기린은 다른 아프리카 동물에 비해 추위에 민감하고 사육방식이 까다로워 오월드측은 긴장속에 이번에 태어난 새끼 기린을 특별 관리하고 있다.

오월드는 아기기린이 아직 미약한 상태이고 응급상황 발생을 고려해 봄까지 외부에 공개를 안한다는 방침이다.

국내에선 삼국시대에 기린을 용 봉황 등 상상의 동물과 함께 신비로운 영물로 여겨 왔다.

재주와 역량이 뛰어난 젊은이를 가리켜 기린아(麒麟兒)라 불릴 정도로 상서로운 기운을 상징하고 있는 동물이다.

한편 오월드는 설연휴와 봄방학 시즌을 맞아 12일부터 2월말까지 자유이용권을 최대 5000원까지 특별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