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예산서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당국 '비상'
충남 예산서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당국 '비상'
  • 우명균 기자
  • 승인 2018.03.1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최근 충남 예산군 대술면 장복리에서 소나무 3본이 재선충병에 감염된 것으로 최종 확인됨에 따라 방제 당국에 비상이 걸혔다.

도는 산림청, 예산군 및 인접 시·군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9일 열린 긴급 방제대책회의에서 정밀 예찰계획 및 방제전략 수립, 역학조사 계획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번에 감염이 최종 확인된 나무는 지난 달 26일 도 산림자원연구소에서 주기적으로 추진하는 예찰활동 과정에서 발견돼 시료조사 결과 지난 4일 1차 감염 판정을 받았다.

이어 국립산림과학원이 검경한 결과 7일 최종 3본이 소나무 재선충병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예산군은 소나무 재선충병 발생지역을 포함해 발생지역으로부터 반경 2㎞ 이내를 반출 금지구역으로 지정하고 직경 2㎝ 이상의 소나무, 해송, 잣나무 등 소나무류에 대한 이동을 전면 제한했다.

다만 농가 등에서 재배하는 조경수목은 도 산림자원연구소에서 미감염 확인증을 받은 경우 제한적으로 이동할 수 있다.

도는 중부지방산림청, 임업진흥원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 등의 지원을 받아 발생구역 주변 산림에 대한 항공과 지상 정밀예찰을 실시해 방제구역을 확정했다.

앞으로는 3월 말까지 감염목 제거·파쇄 등 방제 작업과 확산 방지를 위한 나무 주사 등 예방사업을 병행해 실시될 예정이다.

또한 국립산림과학원과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역학조사를 통해 소나무 재선충병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감염 원인을 밝혀 확산방지 대책 등에 반영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소나무 재선충병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예찰을 실시하고 방제 시기에 맞춰 발생지 주변 모두베기 및 파쇄 등 철저한 방제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소나무류 고사목을 발견하면 시·군 산림부서에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