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시재생 지원비 사업’ 대전 중촌동·어은동 선정
국토부 ‘도시재생 지원비 사업’ 대전 중촌동·어은동 선정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8.09.26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이호영 기자] 대전시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도시재생 사업화 지원비’ 공모사업에 중구 중촌동과 유성구 어은동 2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전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 따르면 ‘사업화 지원비’ 사업은 국토부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지역밀착형 소규모 지원 사업이다. 주민공동체가 직접 사업계획을 세우면 대전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전문성을 반영해 사업을 체계화하고 사업추진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어은동은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 코디네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도시재생스타트업 윙윙’의 청년들이 중심이 돼 도시재생 뉴딜사업 내용을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소통창구인 ‘양방향 디스플레이’ 아이디어를 신청해 사업에 선정됐다.

또한 중촌동은 30년 전부터 조성돼 호황을 누린바 있는 ‘맞춤패션거리’를 지속가능하고 경쟁력 있는 지역특화거리로 만들기 위해 새로운 브랜드를 개발하고 패션쇼를 개최해 홍보하는 기획으로 사업에 선정됐다.

대전시 정태일 대전도시재생지원센터장은 “사업화지원비 사업은 주민들의 피부에 가장 밀접하게 와 닿는 지역밀착형 지원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작은 단위의 공동체들이 필요로 하는 실질적인 사업들을 발굴해 지역을 활성화하는데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