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장관 "대전·충남 포함 혁신도시특별법 국회 통과 최선 다하겠다"
김부겸 장관 "대전·충남 포함 혁신도시특별법 국회 통과 최선 다하겠다"
국회 행안위 국감장서 약속
  • 우명균 기자
  • 승인 2018.10.11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최근 충남의 도청 소재지인 내포 신도시의 혁신도시 지정 문제가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충남 예산·홍성)은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관련 법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고 11일 밝혔다.

홍 의원에 따르면 행안부 국정감사 발언에서 대표 발의한 ‘혁신도시특별법’에 대해 언급하며 헌법에 보장된 지방분권과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충남과 대전시를 혁신도시로 반드시 지정돼야 한다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주문했다.

홍 의원은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당위성을 역설하며 “충남·대전이 세종시로 인해 혁신도시로 지정 받지 못해 그동안 상대적으로 역차별을 당해 왔다”며 “충남·대전이 반드시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달라”고 요청했다.

답변에 나선 김 장관은 “충남,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공감한다”며 “국회에서 법안이 잘 협의돼 처리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