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농촌마을서 '음식에 농약 투입' 사건
천안 농촌마을서 '음식에 농약 투입' 사건
70대집 보관 찌개·음료수서 농약성분 검출… 수사 착수
  • 김형태 기자
  • 승인 2018.10.1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동남경찰서./충남일보 김형태 기자
천안동남경찰서./충남일보 김형태 기자

[충남일보 김형태 기자] 천안시 한 농촌마을에서 농약 넣은 음식물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천안동남경찰서는 지난 8일 집안에 보관 중이던 동태찌개와 음료수에 누군가 농약을 넣은 것 같다는 A씨(71) 신고로 음식물 일체를 성분검사 진행했고, 11일 살충제가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월 30일 음료수를 마시려다 역한 농약 냄새가 나 버렸던 적이 있고, 8일 조리해 보관 중인 동태찌개에서 농약 냄새가 나 발견 즉시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 상태에서 살인 의도가 있다, 없다 등 단정할 수 없다”며 “수사 중인 사건이라 자세한 정보는 알려주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