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 애완견 11마리 사체 발견
천안서 애완견 11마리 사체 발견
견주, 장기간 원룸 월세 미납 중 행방 감춰
  • 김형태 기자
  • 승인 2019.02.1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완견 11마리 사체가 현관 입구부터 곳곳에 방치돼 있고, 먹이를 찾아 음식 용기쪽에 머리를 향한 채 죽어 있는 사체가 당시 상황을 설명해 주고 있다.
애완견 11마리 사체가 현관 입구부터 곳곳에 있고, 음식 용기쪽에 머리를 향한 채 죽어 있는 사체가 당시 상황을 설명해 주고 있다.

[충남일보 김형태 기자] 천안시 서북구 성정동 한 원룸에서 애완견 11마리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원룸 세입자가 장기간 월세를 미납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방문했다가 말티즈 11마리 사체를 보고 경찰에 신고하며 알려지게 됐다.

현장에는 11마리는 현관 입구부터 주방과 안방까지 곳곳에 죽은 채 방치돼 있었고, 당시 육안으로 살핀 사체들에서 학대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또 수색 중 숨이 붙어있는 1마리가 발견돼 동물병원으로 긴급 이송했고 회복 중에 있으나 저혈당, 빈혈, 간 기능 저하 등 질병 증세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체 11구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부검과 정밀검사 의뢰 결과 영양실조 상태가 두드러져 굶어 죽은 것으로 판단된다는 회신 받았다.   

경찰관계자는 “현재 세입자 행방이 묘연해 추적 중”이라며 “밀린 월세가 이유인지는 수사 통해 확인해야할 사항”이라고 말했다.